공지사항

메디포럼 뉴스

  • HOME
  • <
  • INFO
  • <
  • 메디포럼 뉴스
메디포럼 뉴스 내용
[뉴스클리핑] 김찬규 메디포럼 대표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 추진" 2018-08-28 [08:52] count : 150


김찬규 메디포럼 대표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 추진"

항치매제 치료제, 식약처 임상3상 신청
올 하반기부터 K-OTC 거래 시작


천연물 신약 개발 바이오 벤처 메디포럼(대표이사 김찬규)이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앞서 오는 7월에는 금융투자협회가 운영하는 장외주식거래 시장인 K-OTC 신규거래 가능기업에 등록할 예정이다.

김찬규 메디포럼 대표(사진)는 2일 성수동 메디포럼 본사에서 뉴스핌과 만나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며 "(상장 방법으로는)일반상장과 기술특례상장 두 가지 모두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술특례상장은 유망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에게 일부 요건을 낮춰 코스닥 상장을 돕는 제도다. 기술성 평가 등을 포함한 심사를 통과한 기업만 청구할 수 있다. 상장 주간사는 하나금융투자를 선정했다.

오는 하반기엔 금투협이 운영하는 K-OTC에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소액주주들의 주식 거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다. 김 대표는 "양도세 측면에서 혜택을 받기 때문에 주주를 위해 상장 전에는 K-OTC에 우선적으로 거래를 시킬 계획"이라며 "오는 7월부터는 거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K-OTC는 지난 2014년 중소·중견기업 거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금융투자협회가 설립한 장외 주식 거래 시장이다. 코넥스 상장은 거치지 않을 계획이다.

메디포럼의 핵심 파이프라인은 치매 치료제(PM012)로, 합성물신약이 아닌 천연물신약인 것이 특징이다. 현재 식약처에 임상3상을 신청해둔 상태다. 김 대표는 "합성물신약의 경우 부작용으로 의사들이 처방을 꺼려하는 경우도 있는데, 부작용이 없는 천연물 치매치료제가 나온다면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동물실험과 임상2상에서 기존 약물보다 성능이 좋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임상3상에서는 기존 약물과 비교해 두드러진 통계적 우위성이 나올 수 있도록 임상계획을 정밀하게 수립할 것"이라고 덧 붙였다.

이달 초에는 치매치료제 기술을 활용한 건강보조식품인 '청춘24'와 '브레인원'을 출시한다. 이를 위해 서울 제기동과 경기도 남양주시에 원외탕전실도 마련했다. 신약이 개발되기 전에도 일정한 수준의 매출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김 대표는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많은 바이오기업들이 상장했는데, 이후 실적이 좋지 않아 최근 한국거래소가 상장 심사시 매출 측면도 주의깊게 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약제조판매 사업을 통해 신약으로 개발중인 치매치료제 성능을 간접적으로 검증하고 관련 매출을 증대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메디포럼은 지난 2015년 5월에 설립된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배현수 경희대학교 교수팀과 의기투합해 배 교수팀이 지난 10여년동안 연구해오던 천연물 신약 치매치료제 기술 임상을 맡아 진행해오고 있다.


뉴스핌 이광수 기자 (egwangsu@newspim.com)